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대출 일시중단, 대안은?

  • 입력 2020.05.05 10:47
  • 수정 2020.05.05 10:48
  •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6일 1차 긴급대출 마감, 2차 가동 20여일 소요

서울형 대환대출 지원 등 지자체 상품 살펴야

한 은행직원이 돈뭉치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본문과 관련 없음.ⓒ데일리안DB한 은행직원이 돈뭉치를 정리하고 있는 모습, 본문과 관련 없음.ⓒ데일리안DB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중·저신용 소상공인 지원 긴급대출 상품이 20여일간 중단되면서 혼란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방자치단체 공급 대출 상품 등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5일 정부당국에 따르면 중앙정부가 내놓은 중저신용자(4~10등급) 대상 소상공인 긴급대출 프로그램에 20여일간 공백이 생긴다.

앞서 정부가 내놓은 1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이 소진되고 2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이 가동되기까지 시차가 발생하는 것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대상의 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과 중신용자(4∼6등급) 대상의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고신용자(1∼3등급) 대상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 상품을 운영해왔다. 대출금리는 모두 연 1.5%다.

이 가운데 대출신청이 폭주,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은 지난 4월 말 마감됐고 소진공 경영안정자금도 오는 6일 오후 6시 종료 예정이다.

2차 긴급대출 상품은 오는 18일부터 사전접수를 시작해 25일부터 심사에 본격 착수한다. 신청기준으로 보면 7일부터 17일까지 10여일이 비나, 실제 대출금 수령일자를 감안하면 20일에서 한 달 정도의 공백이 생긴다.

금융권에서는 이 기간 동안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은 각 지자체가 공급하는 대출상품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미소금융이나 햇살론 등 정책금융상품과 달리 지자체 상품들은 소상공인 긴급대출 상품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도 연 15% 이상 고금리 대출을 1.5%대로 대폭 낮춰주는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대출 지원 특별보증 상품을 최근 출시한 바 있다. 경기도도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에게 연 1%로 50만~300만원을 대출해주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상품을 운영 중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