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및 바이오·헬스 기회"

  • 입력 2020.05.21 09:55
  • 수정 2020.05.21 09:56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구 대표, 벤처캐피탈 경영진과 '포스트 코로나' 세미나 개최

코로나 전화위복 위한 기업 대응전략 제시

구현모 KT 대표가 세미나 참석한 국내 벤처 캐피탈 경영진들과 의견을 주고 받고 있다. 무대 전면 패널석 오른쪽부터 미래과학기술지주 김판건 대, 구 대표	, 캡스톤파트너스 송은강 대표, LSK	인베스트먼트 천민정 심사역.ⓒKT구현모 KT 대표가 세미나 참석한 국내 벤처 캐피탈 경영진들과 의견을 주고 받고 있다. 무대 전면 패널석 오른쪽부터 미래과학기술지주 김판건 대, 구 대표 , 캡스톤파트너스 송은강 대표, LSK 인베스트먼트 천민정 심사역.ⓒKT

구현모 KT 대표이사(사장)가 국내 젊은 벤처 투자자들과 함께 세미나를 열고 코로나19 경제 위기극복과 새로운 기회 모색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존에 예기치 못했던 비상상황에 대비를 강화하고 비대면 및 바이오·헬스 영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며 코로나 전화위복을 위한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KT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지니뮤직 사옥에서 국내 벤처캐피탈 경영진들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세미나에는 구 대표와 함께 이강수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부사장, 김판건 미래과학기술지주 대표, 박하진 HB인베스트먼트 본부장 등 벤처캐피탈 업계 인사 약 40명이 참석했다.


구 대표는 코로나로 발발된 사회·경제 변화 속에서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 기업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코로나 이전에는 기업들이 크게 고민하지 않았던 공급망, 직원안전, 수요급감, 직장폐쇄 등 비상상황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장비인 에크모(ECMO, 체외막산소공급장치) 국산화 성공 사례를 언급하며 주요 재화나 서비스의 공급망이 끊어질 상황에 대비해 필수부품 국산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KT도 불가피하게 특정 고객센터 운영을 중단하게 되면 실시간으로 다른 고객센터로 업무를 이관시키는 체계를 구축했다며 상시 업무를 백업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코로나 이후 확산되고 있는 온라인교육, 재택근무, 원격의료, 배달앱 등 전 산업에 걸친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은 장기적으로 지속될 커다란 변화의 흐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주목 받고 있는 바이오·헬스 관련된 사업에도 지속적으로 성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이오·헬스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더라도 연장선상에서 무궁무진한 사업기회가 있다고 첨언했다.


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에게 위기극복의 경험이 큰 자산이다"며 "코로나로 위상이 격상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를 의미 있는 사회적 가치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번 경험으로 바뀐 사회와 시장의 요구를 민첩하게 읽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