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SID 2020서 '올해의 디스플레이상' 수상

  • 입력 2020.05.28 09:15
  • 수정 2020.05.28 09:15
  • EBN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혁신적인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 성과 인정 받아

지난 2014년, 2015년, 2017년 이어 4번째 수상

ⓒ삼성디스플레이ⓒ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폴더블 디스플레이로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학회인 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로부터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의 디스플레이상(Display of the Year Award) '은 SID가 올해 가장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으로 전년도에 출시된 제품을 대상으로 시상한다. 삼성디스플레


이는 지난 2014년 5.68인치 플렉시블 OLED, 2015년 벤디드 OLED, 2017년 쿼드 벤디드 플렉시블 OLED에 이어 올해 4번째 수상이다.


SID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차세대 폼팩터로서의 잠재력을 보여줬다며 수상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가 재료, 구조, 내구성 검증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접었다 펼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만들어 냈다고 호평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에 최초로 탑재된 접이식 디스플레이로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로 확장되는 제품이다. 실 사용 환경에 맞게 여러 번 접었다 펴도 내구성을 갖도록 했다.


또한 플라스틱 기반의 커버 윈도우 적용은 물론 패널 내부 재료 각 층의 재료적·물리적 구조 및 특성을 최적화했다. 특히 1.5R(반지름 1.5mm 곡률반경)로 미세하게 접었다 펼 수 있어 마치 실제 책을 펴는 것처럼 구현해 사용자에게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삼성전자의 2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에 위아래로 접히는 클램쉘(Clam Shell) 타입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기존의 플라스틱 기반의 커버 윈도우 대신 얇으면서도 접을 수 있는 UTG를 적용한 것이 특징으로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