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중지 아우디 A6, 리콜 실시

  • 입력 2020.05.29 11:21
  • 수정 2020.05.29 11:22
  • EBN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지난해 10월부터 판매된 'A6 45 TFSI 콰트로' 3275대 대상

'화재 가능성' 차량 내 스타터 발전기 교체 작업


아우디 A6 ⓒ아우디코리아아우디 A6 ⓒ아우디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관계당국의 리콜 승인을 획득함에 따라 6월 1일부터 선제적 조치의 일환으로 아우디 A6 45 TFSI 차종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리콜 대상 차량은 지난해 10월 23일부터 이달 21일까지 판매된(등록 기준) A6 가솔린 차량 총 3275대다.


이번 리콜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최근 독일 아우디 본사로부터 특정조건에서 스타터 발전기의 하우징에 습기가 유입, 합선으로 인해 차량에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은 데 따른 것으로, 이번 이슈는 아우디 본사의 지속적인 품질 모니터링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아우디는 지난 22일부터 독일 본사의 요청에 따라 A6 가솔린 모델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본사로부터 통보를 받은 후부터 즉시 사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한국 관계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를 기반으로 국토교통부가 5월 28일부로 리콜 계획에 대해 최종 승인했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6월 1일부터 즉각 리콜을 실시한다.


이번 리콜은 차량 내 스타터 발전기(알터네이터)를 신규 부품으로 교체하기 위한 것으로, 수리에 1시간 가량 소요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해당차량의 차주들이 최대한 신속하게 고객센터 또는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예약, 방문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는 리콜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리 예약 일정에 따른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고객센터 또는 전국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