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전기차 플랫폼 배터리 공급사 LG화학 선정

  • 입력 2020.06.22 13:41
  • 수정 2020.06.22 13:44
  • EBN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현대차그룹 경영진 LG화학 오창공장 방문…상호 협력 및 미래 배터리 의견 교환

현대차 “미래 배터리 기술 방향성 공유"…LG “배터리 게임 체인저 기술 개발 박차"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좌) LG그룹 구광모 대표(우)ⓒ각사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좌) LG그룹 구광모 대표(우)ⓒ각사

현대차그룹이 LG그룹과 미래형 전기차 플랫폼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현대차 경영진은 22일 LG화학 오창공장을 찾아 LG 경영진들과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비롯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기획조정실 김걸 사장, 상품담당 서보신 사장, 현대모비스 박정국 사장 등이 오창공장을 찾았다.


LG 구광모 대표와 권영수 부회장,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 배터리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등이 현대차그룹 경영진을 맞았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LG화학이 개발중인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의 기술과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양 그룹 경영진은 미래 배터리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 후 LG화학 오창공장의 배터리 생산 라인과 선행 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가 생산하고 있는 하이브리드카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에 LG화학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오는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낙점했다.


‘E-GMP’ 기반의 현대·기아차 전기차에 탑재될 LG화학 제품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다.


자동차 업계는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고성능, 고효율 배터리 확보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국내외 누적 27만여대 판매를 기록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핵심 플레이어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 포함 세계 3위권 업체로 올라선다는 목표다. 기아차는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까지 끌어 올릴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30년간 선제적인 R&D 투자를 통해 1만7000건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 특허를 확보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25.5%의 점유율로 올 1월~4월 합산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1위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도 91%로 배터리 업계에서 가장 높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 중"이라며 "이번 LG화학 배터리 공장 방문은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에 대한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라고 말했다.


LG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LG화학은 장수명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분야에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양사간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