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3상 승인

  • 입력 2020.08.13 11:22
  • 수정 2020.08.13 11:22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에이치엘비ⓒ에이치엘비

에이치엘비는 중국 항서제약(Hengrui Medicine)과 엘레바(Elevar therapeutics)가 함께 진행 중인 '리보세라닙(Rivoceranib)'과 '캄렐리주맙(Camrelizumab)' 병용요법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은 총 510명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한다. 현재 중국, 미국, 유럽, 대만 등에서 진행 중이며, 이번에 한국이 추가됐다. 한국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 병원 등 10곳에서 임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임상은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의 전체 생존 기간(OS),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1차 평가 지표로 하며, 기존의 간암 1차 치료제인 '소라페닙(Sorafenib)'과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캄렐리주맙은 PD-1을 억제하는 면역항암제다. 리보세라닙은 혈관내피세포수용체(VEGFR)-2를 억제해 신생혈관 억제, 혈관 정상화, 면역세포 활성을 조절한다. 에이치엘비는 두 약물의 병용요법이 고형암 치료의 최적 조합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과의 병용요법에 의한 간암 환자의 완전관해 사례는 지난해 10월 국제학술지(Digestive and Liver Disease)에 보고된 바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올 1월 전체 환자 등록률이 23.5%를 보인 데 이어 현재 환자 모집률이 50%를 넘었다"며 "이번 한국 임상시험계획 승인으로 임상 진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