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헴리브라' 새 치료 가이드라인 소개

  • 입력 2020.09.07 16:10
  • 수정 2020.09.07 16:10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JW중외제약ⓒJW중외제약

새로운 혈우병 치료 가이드라인을 공유하는 온라인 학술 심포지엄이 진행된다.


JW중외제약은 글로벌 제약사 로슈(Roche)가 주최하는 '세계혈우연맹(WFH) 치료 가이드라인 웨비나'가 열린다고 7일 밝혔다.


전 세계 혈액학 관련 의료 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한국 시간으로 오는 15일 화요일 오전 1시30분과 오후 7시, 2회에 걸쳐 진행된다.


'A형 혈우병에 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의 임상 적용(Translating new guidelines for hemophilia A into clinical practice)'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세드릭 헤르만스(Cedric Hermans) 벨기에 생뤽 대학병원 혈우병센터장(Head of Hemophilia Center of the Saint-Luc University Hospital)이 좌장을 맡는다.


마리아 엘리사 만쿠소(Maria Elisa Mancuso) 후마니타스 임상 연구 센터 혈액학 수석 컨설턴트(Senior Consultant Hematologist at the Humanitas Clinical and Research Center)를 비롯한 주요 석학 3명은 연자로 나서 혈우병 치료 최신 트렌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세드릭 헤르만스 교수는 "A형 혈우병 환자들의 일상적 예방요법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커진 가운데 헴리브라가 그 치료 범위를 크게 넓히고 있다"며 "이번 웨비나를 통해 세계혈우연맹이 발표한 새로운 치료 가이드라인의 실제 임상 적용 사례들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강연 요지를 밝혔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기존 응고인자 정맥 주입으로 출혈을 예방하던 방식에서 일상적 투여를 통한 예방요법으로 혈우병 치료의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추세"라며 "헴리브라는 기존 치료제들의 한계를 뛰어넘는 약효와 투약 편의성을 바탕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을 대폭 개선해줄 예방요법제로 주목받는 혁신신약"이라고 말했다.


한편, 헴리브라는 미국, 일본, 독일 등 90여 개 국가에서 시판돼 혁신신약으로서 약물 효과를 인정받았으며 지난 5월 국내에 정식 출시됐다. 주 2~3회 정맥투여를 해야 하는 기존 혈우병 예방요법 치료제와 달리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주1회부터 최대 4주 1회까지 피하 투여가 가능해 환자들의 투약 편의성을 크게 개선한 게 특징이다. 지난 7월에는 WFH가 새로운 혈우병 치료 가이드라인으로 적극 권장한 바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