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결함은폐 의혹 BMW코리아 등 압수수색

  • 입력 2020.09.16 16:15
  • 수정 2020.09.16 16:15
  • EBN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화재 관련 EGR 결함은폐 의혹

BMW "성실 조사에 임할 것"


ⓒBMW코리아ⓒBMW코리아

검찰이 화재 사건과 관련해 결함 은폐 의혹을 받는 BMW코리아 사무실 등을 16일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동언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중구의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의 서버보관소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법인과 임직원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김 회장 등은 BMW 차량에 들어가는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혐의를 받는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