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유리관에 목까지 몸 담근 채… "커밍 순"

  • 입력 2015.10.16 10:09
  • 수정 2015.10.16 10:09
  • 인터넷뉴스팀 (clicknews@ebn.co.kr)

민소매 탱크톱으로 남다른 볼륨감을 드러내

가수 수지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진.ⓒ수지 인스타그램가수 수지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가수 수지가 버버리 서울 플래그십 오픈 이벤트에 참석에 눈길을 끈 가운데, 그가 SNS에 올렸던 사진 한 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수지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커밍 순"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에서 수지는 물이 담긴 유리관에 목까지 몸을 담근 채 수중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수지는 힘든 수중촬영에도 변치않는 미소를 보였다. 민소매 탱크톱으로 남다른 볼륨감을 드러내 남성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수지, 물 속에 있으니 인어공주 느낌 나", "수지, 쌀쌀한 날씨에 고생 많았겠다", "수지, 무슨 촬영하는 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인터넷뉴스팀)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