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사업 호조…목표주가 상향-NH

  • 입력 2019.03.05 09:02
  • 수정 2019.03.05 09:02
  •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히트 상품군 확대로 연중 매출이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30만원으로 20% 상향한다고 5일 밝혔다.

이지영 연구원은 "비디비치의 1월 매출은 215억원으로 전년 평균대비 2배 이상 상승했다"며 "2월은 설 연휴 등으로 영업일수가 부족해 1월만큼의 매출은 어려울 수 있으나 일매출 기준으로는 1월의 호조세가 그대로 이어지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히트상품인 '스킨 일루미네이션' 외에도 '페이스 클리어퍼펙트 클렌징폼'이 중국 사용자들로부터 좋은 후기를 얻으면서 판매량 급상승 중"이라며 "하반기부터는 작년 말 출시한 기초라인 '뉴오더'의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할 수 있어 히트상품 확대에 따른 매출 성장이 연중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니치향수 시장의 성장으로 '딥디크' '바이레도' 등 향수 브랜드의 매출이 지속 성장하고 있으며 비건 색조브랜드인 '아워글래스'의 매출도 큰 폭으로 상승 중"이라며 "아워글래스는 올해 출점 계획도 공격적이며 중국 내 브랜드력도 상승하고 있어 기대감을 크게 가져도 좋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화장품 사업의 호조로 올해 화장품 매출 추정을 기존 3000억원에서 3500억원으로 상향하고, 화장품사업에 대한 PER 멀티플을 기존 20배에서 25배로 조정한다"며 "목표주가는 2019E PER 25배 수준으로 화장품 산업 내 차별화된 성장성과 비즈니스 모델을 감안 시 무리 없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