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파업] 눈치보는 건설사들 "장기화시 피해 불가피"

  • 입력 2019.06.04 12:55
  • 수정 2019.06.04 14:28
  •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2~3일 내 파업 종료시 차질 크지 않을 듯

작업중단 피해보다 고공농성에 따른 피해 우려

EBN 김재환기자EBN 김재환기자

타워크레인 양대 노총 파업으로 전국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현장에서는 설비, 전기 등 골조공사를 제외한 공정을 중심으로 공사를 진행하며 피해 최소화에 나섰다.

건설사들은 아직까지 공기 지연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나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일정 등에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이 소속된 타워크레인 양대 노조가 이날부터 무기한 파업에 나서면서 전국 대부분의 아파트·건물 등 건축 공사 현장의 타워크레인 작업이 중단됐다.

협회 등 업계에서는 현재 전국 총 3500여대의 타워크레인 중 약 70%인 2500대 정도가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경찰 추산 결과 지난 3일 오후 5시부터 현재까지 고공농성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 타워크레인 대수는 1600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가 타워크레인을 점거하면서 전국 대부분의 현장이 공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들은 물리적 충돌 등을 우려해 노조를 자극하는 행동은 자제하면서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다.

A건설사 관계자는 "타워크레인을 쓰지 못해 발생하는 피해보다 타워크레인 점거에 따른 피해가 더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양대 노총은 올해 임금인상과 함께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소형 무인타워크레인 사용금지를 요구하고 있지만 국토부는 "노조가 소형 크레인이라는 정책을 빌미로 내세우는 것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이에 당초 이틀 정도로 예상됐던 파업이 무기한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타워크레인 노조 관계자는 "임단협이 수용되지 않아도 소형크레인에 대한 정부의 대책이 나오면 파업을 중단할 계획"이라며 "하지만 현재 정부가 제시한 대책은 부족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노총과 정부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건설사들은 파업에 따른 공사 지연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단기파업에 따른 손실은 크지 않다며 표정관리에 나섰지만 무기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발생할 문제에 대해서는 우려를 내비치고 있다.

이에 일부 건설현장에서는 전기, 설비 등 타워크레인이 필요 없는 작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면서 차질을 최소화하고 있다.

B건설사 관계자는 "양대 노총의 대정부 투쟁이기 때문에 건설사 입장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2~3일 정도는 큰 문제 없이 버틸 수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C건설사 관계자는 "공사가 오버랩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하루 이틀 멈춘다고 해서 공기에 큰 차질이 있거나 하지는 않는다"며 "다만 건설현장의 손발인 크레인 없이 한 달 이상 가야하는 경우라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