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옥션, '명품 감정서비스' 선봬

  • 입력 2019.07.17 09:52
  • 수정 2019.07.17 09:52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이베이코리아][사진=이베이코리아]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온라인에서도 명품 브랜드를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전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명품 감정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G마켓과 옥션의 해외직구 상품을 대상으로 하며, 명품 감정 기관인 (주)한국동산감정원의 전문 감정사들을 통해 이루어진다. 해외직구 상품 중 제품 소개 페이지에 명품 감정 서비스가 명시돼 있다면 신청이 가능하며, 제품 수령 후 7일 내 접수하면 감정이 진행된다. 감정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되며, 고객은 배송비만 부담하면 된다. 정품이 확인되면 보증서가 발급되며, 가품인 경우 구매 금액의 200%를 환불받을 수 있다.

G마켓과 옥션은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오는 28일까지 명품 브랜드를 최대 37% 할인하는 '명품직구 슈퍼위크'를 진행한다.

제품명에 '빠른직구'가 표기된 상품은 주문 후 3일 이내 현지에서 발송해 보다 빠른 제품 수령이 가능하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