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삼양 국민라면' 두 달 만에 130만봉 판매

  • 입력 2019.08.14 09:07
  • 수정 2019.08.14 09:08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홈플러스][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삼양식품과 함께 기획한 '삼양 국민라면'이 출시 2개월 만에 판매량 130만 봉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양 국민라면'은 삼양식품의 50년 라면 제조 노하우와 홈플러스의 유통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객에게 보다 저렴한 가격과 품질의 상품을 제공하고자 양사가 공동 기획한 상품이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얼큰한 매운맛에 초점을 맞춰 개발했으며, 가격은 2000원(5개입)으로 봉당 400원 꼴이다.

양사는 삼양식품 라면 특유의 쫄깃한 면발과 대중적인 매운맛을 조화시켜 품질을 높이면서도, 심플한 포장 사용, 마케팅 및 유통 과정 간소화 등을 통해 원가를 절감하는데 집중했다는 설명이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삼양 국민라면'은 출시 직후 6월 전체 140여 종 봉지라면 중 매출 14위, 7월에는 13위를 기록했으며, 8월 현재는 11위에 오르며 폭풍 성장 중이다. 8월 매출 순위에서도 비빔면, 냉면 계열 상품을 제외하면 '삼양 국민라면'은 9위를 기록했다.

이건우 홈플러스 가공식품팀 바이어는 "온 국민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취지로 국민라면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식품군에서 고객들을 위한 가성비 높은 국민 시리즈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