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수출·투자 부진 지속…日 수출규제 등 불확실성↑"

  • 입력 2019.08.16 10:30
  • 수정 2019.08.16 10:30
  • 김재환 기자 (jeje@ebn.co.kr)

월간 경제동향서 5개월 연속 '부진' 언급

설비투자 추이ⓒ기재부설비투자 추이ⓒ기재부

수출과 투자 부진 이어지고 있다는 기재부 분석이 나왔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갈등까지 대외 불확실성도 커졌다는 진단이다.

16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에 따르면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7월보다 11% 감소했다. 반도체 업계 부진과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장기화 영향 탓으로 분석된다.

이번달 수출 흐름도 불안한 상황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1% 감소했다.

투자 부진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월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0.4% 증가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9.3% 감소했다.

지난 2분기(4~6월) 설비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7.8% 줄었다. 지난 6월 건설투자는 전월 대비 0.4% 감소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6.3% 줄었다.

이에 따라 기재부는 “지난 2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이 완만하게 증가했지만 수출 및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된다”고 썼다. 기재부가 그린북에서 ‘부진’을 5개월 연속 거론한 셈이다.

소비지표에도 먹구름이 끼었다. 7월 소비 관련 속보지표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했다. 백화점과 할인점 매출액도 각각 전월보다 3.4%, 10.7% 줄었다.

반면 온라인 매출액(1.7%)과 카드 국내승인액(3.8%)은 늘었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도 26.9% 증가했다.

지난달 고용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29만9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3.9%로 1년 전보다 0.2%p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가격 안정세 유지 등의 요인으로 1년 전보다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가경정예산 등 재정 집행을 가속화하고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수출·투자·소비 활성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