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보험협회, 기업성 보험 위험평가 서비스 확대

  • 입력 2019.08.30 09:10
  • 수정 2019.08.30 09:10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공장물건에 제공했던 MPL 데이터 9월부터 건물 등 일반물건까지 확대 제공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이윤배)가 손해보험사의 기업성 보험 위험평가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관련 서비스를 확대 개편한다.

협회는 그간 공장물건에 대해 제공하던 MPL(Maximum Possible Loss, 화재사고 때 예상되는 최대 손해액) 데이터를 오는 9월부터 11층 이상의 건물 등 일반물건까지 확대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보험사들은 보험인수 물건의 예상 손해액과 재보험 출재 규모 등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협회는 손해보험사의 과학적인 언더라이팅 지원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특히 올 3월부터는 UCIS(Underwriting Comprehensive Information System, 협회가 제공하는 위험관리 서비스망)를 통해 '위험품 사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가 이 서비스에 메탄올, 톨루엔 등 위험품명을 입력하면, 위험품 등급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해당 보험요율을 편리하게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손해보험사 지원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회는 앞으로 화재위험지수(K-FRI) 세분화, 업종해설서 등을 UCIS 서비스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화재보험협회는 국내 손해보험사 공동 위험관리센터로서 보험산업의 위험평가 역량 향상을 위해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