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과방위원 "최기영 장관 후보자·노웅래 위원장 사퇴하라"

  • 입력 2019.09.03 14:40
  • 수정 2019.09.03 14:40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한국당 과방위 일동 "최 후보자 연구실로 돌아가라"

노웅래 위원장 막말과 비민주적 상임위 운영 성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웅래 과방위원장 동반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과방위 간사 김성태 의원은 3일 한국당 과방위 일동 성명서를 통해 "최 후보자의 청문회를 한마디로 평하자면 폴리페서의 이중성과 좌파 특유의 왜곡된 상식을 확인하는 자리였을 뿐이었다"며 "100억대 자산가임에도 불구하고 모친이 기초연금을 받는 등 상상할 수 없는 파렴치한 세금 도둑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교생이 2주 만에 SCIE급 논문에 1저자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 제 분야가 아니라 모르겠다는 비상식적 태도를 보였다"며 "원전의 위험성 때문에 탈원전 정책을 지지한다지만 전력수급계획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나 근거도 없이 헛된 주장만 되풀이 한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보수언론을 공격하는 편향된 언론단체에 후원하던 폴리페서가 종편의 의무채널 배제 등 방송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도 드러났다"며 "결국 최고의 지성이라 포장됐던 최 후보자의 마각이 백일천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과방위 일동은 최 후보자에게 국가 미래 전략과 연구개발을 책임지는 맡길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김 의원은 "하루 빨리 자진사퇴하고 연구실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노 위원장의 막말과 비민주적 상임위 운영에 대해서도 성토했다.

그는 "노 위원장은 야당의 질의 요구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산회를 선포했고 그 과정에서 나온 막말과 막말은 귀를 의심케 했다"며 "언론인 출신이 정작 언로를 틀어막고 독재에 가까운 운영행태를 보니 권력에 취해 더 이상 정상적인 상임위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 위원장은 더 이상 상임위원장 자격이 없다.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할 예정이다"며 "노 위원장이 책임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을 경우 향후 모든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최 후보자 그리고 노 위원장까지 연이은 수준 미달의 인식과 언행에 대해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레임덕을 본인들이 유발하고 있다는 점도 자각하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